2018.10.19 (금)

  • 맑음동두천 18.7℃
  • 맑음강릉 17.0℃
  • 맑음서울 19.7℃
  • 맑음대전 18.4℃
  • 구름조금대구 19.6℃
  • 맑음울산 17.9℃
  • 맑음광주 19.7℃
  • 맑음부산 20.2℃
  • 맑음고창 18.1℃
  • 맑음제주 18.5℃
  • 맑음강화 18.5℃
  • 맑음보은 18.0℃
  • 맑음금산 17.6℃
  • 맑음강진군 20.2℃
  • 맑음경주시 18.3℃
  • 맑음거제 19.6℃
기상청 제공

스님들도 ‘파사현정(破邪顯正)’ 깃발 올리다 (불교신문 퍼온글)

  • No : 74972
  • 작성자 : 뉴스관리자
  • 작성일 : 2016-11-21 14:05:32
  • 조회수 : 1496
  • 추천수 : 1

  

사회노동위 민추본 종무원조합 

12일 ‘2016 민중총궐기’ 합류 

시민들과 ‘朴대통령 퇴진’ 촉구

조계종 사회노동위원회와 종무원조합이 지난 12일 서울광장서 박근혜 대통령 퇴진을 촉구하는 대규모 ‘민중총궐기’ 집회에 참여했다.

‘최순실 국정농단’ 사태를 규탄하고 박근혜 대통령 퇴진을 요구하는 대규모 집회에 조계종 스님과 불자들도 합류해 시민들과 뜻을 함께 했다. 조계종 사회노동위원회와 종무원조합은 지난 12일 서울 도심에서 열린 박근혜 대통령 퇴진을 촉구하는 ‘2016 민중총궐기대회’에 참가했다.

조계종 민족공동체추진본부 사무총장 진효스님과 사회노동위원장 혜용스님, 부위원장 도철스님, 정유탁 종무원조합위원장 등 50여 명은 서울 조계사에서 종로구청 사거리를 지나 서울광장서 열린 ‘2016 민중총궐기’ 집회에 합류했다. 이어 광화문으로 향하는 시민 행렬에 동참했다. 이들은 ‘파사현정(破邪顯正, 그릇됨을 물리치고 정의를 드러냄)’ ‘조계종 사회노동위원회’ 등이 써진 감색 깃발을 들고 ‘박근혜 물러가라’ 등의 구호를 외치며 박 대통령의 퇴진을 촉구하는 시민 물결에 합류했다. 진효스님은 “종교인이자 국민의 한 사람으로 시민들과 이 시간을 함께 할 수 있어 기쁘다”며 “부처님의 가르침이 이 땅에 구현될 수 있도록 하고자 거리로 나왔다”고 밝혔다.

이날 집회에는 사회 약자를 위한 행동에 앞장서왔던 사회노동위원 스님들이 대거 동참했다. 혜용스님은 “국민이 부여한 국가 권력을 특정 개인이 행사하고 사유화한 이번 사태를 보며 참담함을 금할 수 없었다”며 “박근혜 대통령은 국민들에게 상실감을 느끼게 한 책임을 지고 자리에서 물러나야 한다”고 강조했다.

행진을 본 시민들은 “스님들 짱! 멋있어요” “스님들까지 나올 줄 몰랐다” 등의 반응을 내놨다. 정혜숙(36, 홍제동) 씨는 “스님이 함께 구호도 외쳐주고 행진에도 참여해줘 힘이 된다”며 “종교는 다르지만 같은 국민의 한 사람이라는 느낌이 들어 반갑다”고 했다.

집회 곳곳에서는 현 시국에 대해 목소리를 내는 종교인들의 모습을 볼 수 있었다. ‘박근혜 퇴진 5대 종단 운동본부’에 참여하고 있는 불교환경연대 상임대표 법일스님은 종각 인근서 개신교, 가톨릭 성직자들과 행진에 참여하며 박근혜 대통령의 하야를 촉구했다. 법일스님은 “부처님께서 모든 이들을 고통에서 구제해 행복하게 하라고 가르치신 것처럼 노동이 제 값을 받는 세상, 약자가 한 사람의 인간으로 대접받는 사회, 정의로운 나라를 위해 이 자리에 나왔다”며 “모든 국민이 바라는대로 현 정권은 사태에 대한 책임을 지고 물러나야 한다”고 외쳤다.

한편 조계종 중앙종무기관 및 산하기관 종무원 223명은 지난 9일 ‘파사현정(破邪顯正)의 정신으로 함께 하겠습니다’ 제하의 시국성명을 통해 박근혜 대통령의 퇴진을 촉구한 바 있다.

[불교신문3250호/2016년11월19일자] 
 

이경민 기자  kylee@ibulgyo.com


추천

네티즌 의견 0

스팸방지
0/300자

[성명서]한국불교계가 북한 선전선동 도구인가?  [성명서]한국불교계가 북한 선전선동 도구인가? 우리나라와 불교계의 대표종단인 조계종단은 산하의 대북한교류 창구인 "민족공동체추진본부(민추본)"을 통하여 북한측 조선불교도련맹(조불련)과 협력하여 공동발원문을 작성하고 부처님 오신날 (5월22일) 봉축법회에서 "부처님오신 날 공동발원문"을 발표하였다. 내용은 지난 4월 27일 제3차 남북정상회담에서 발표한 "한반도의 평화와 번영, 통일을 위한 <판문점 선언>"이 부처님의 가르침에 부합된다며 적극지지 한다는 내용으로 이를 실천해 나가는데 불교도가 앞장 서자는 선전 • 선동 문구로 일관하고 있다 우리 대한민국지키기불교도총연합(대불총)이 조계종단의 일부 좌편향 일탈 승려들의 면면을 공개한 이후 지난 3년 여간 보여준 자중자제의 모습에 긍정적 호의와 기대를 보내 왔었다, 그러나 문재인 정부 출범 후 친정부적, 반대한민국적 행태를 보이더니 결국은 이번 공동발원문을 통하여 친북적 행태까지 노골적으로 회귀 하므로서 불교도들을 다시 배신하기 시작한 것이 아닌가 심히 우려된다. 예를 들면 부처님 오신날 봉축법회 발원문도 문제이지만, 봉축법회에 제주4.3사태관련자, 동성애관련자, 강경노조관련자등을 초대한 모

혁신학교? 혁신은 개뿔! 애들 학력만 퇴행중! 교무실 커피자판기, 교사 항공권 구입에 물 쓰듯...특혜 불구 학력은 뒷걸음 일반학교에 비해 연간 1억4,000~1억5,000만원을 특별히 지원받는 서울형 혁신학교가 예산을 엉뚱한 곳에 쓰고 있다는 지적이 나왔다. 일부 혁신학교에서는 특별예산(학교운영비)으로 교사실의 각종 책장이나 가구를 구입했고, 수백만원을 들여 학습자료 저장용 USB와 외장하드를 사서 나눠 갖은 사실도 밝혀졌다. 교무실 커피자판기를 구입하는데 특별예산을 쓴 혁신학교도 있었다. 이밖에도 여직원 휴게실 가스보일러 교체, 부장교사 워크숍 항공권 구입, 교직원 전체 체육복 구입 등 본래 목적과는 거리가 먼 곳에 특별예산을 물 쓰듯 전용한 사실이 드러났다. 학생들에 대한 선심성 예산 집행 정황도 나왔다. 일부 혁신학교에서는 학생 티셔츠 구입, 진공청소기 구입 등에 특별예산을 수백만원씩 사용했다. 학생들의 생일축하용 떡케익 구입비용으로 매달 70~90만원을 사용한 곳도 있었다. 반면 서울형 혁신학교의 학력은 일반학교에 비해 오히려 뒷걸음질 친 것으로 확인됐다. 이런 내용은 서울시교육청이 새누리당 강은희 의원에게 제출한 2012년 혁신학교 정산서 통합지출부를 통해 밝혀졌다. 서울형 혁신학교는 곽노현